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investing : 북한이 최대 명절인 김일성 생일의 공식 명칭을 ‘태양절’에서 ‘4·15’로 변경한 것으로 통일부가 잠정 평가했다.

16일 통일부 당국자는 “올해 김일성 생일(4월 15일)을 맞아 진행된 여러 가지 정황을 보면 이름이 바뀐 것으로 잠정 판단한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1면 제호 아래 ‘경축’ 배너에서 그동안 써오던 ‘태양절’ 용어를 ‘4·15’로 대체했다. 같은 날 지면 전체를 통틀어 ‘태양절’ 표현은 기사 1건에만 썼고, 16일 지면에는 전혀 쓰지 않았다.

북한은 김일성 사망 3년 후인 지난 1997년에 김일성 생일을 태양절로 제정했다. 그 후 매년 김일성 생일을 태양절로 기념했으나, 올해 2월 17일을 끝으로 약 두 달간 관영매체에서 태양절 용어가 사라졌고 당일인 15일에 다시 등장했으나 기사 1건에서만 언급된 데 그쳤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공식 매체가 김일성 생일을 ‘4·15’ 또는 ‘4월 명절’ 등으로 부르고 있다”며 “과거 사례와 비교할 때 (태양절을) 의도적으로 대체하거나 삭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태양절 명칭 대체 배경은 ‘김정은 홀로서기’를 추구하며 김일성 신비화를 자제하는 데 따른 변화로 추측된다. 공식적으로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북 매체를 통해 ‘주체 조선의 태양 김정은 장군’ 표현이 담긴 플래카드 등을 보면 김정은 홀로서기 혹은 김정은 부각 의도가 엿보인다.

앞서 2019년 3월 김정은은 ‘선전일꾼’에 보낸 서한에서 “수령(김일성)의 혁명 활동과 풍모를 신비화하면 진실을 가리우게(가리게) 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최근 북한이 대남노선 전환을 선언하고 통일과 관련한 선대 업적 지우기에 속도를 내고 있기 때문에 선대를 신비화하는 것이 ‘2국가론’과 충돌할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한편 태양절 용어뿐 아니라 김정일의 생일인 ‘광명성절’도 올해 2월 김정일의 생일 이후 쓰이지 않고 있다.

통일부는 “북한이 태양절 용어 사용을 자제한 기간이 두 달에 불과하므로 정확한 의도를 파악하려면 내년 김정일 생일 이후까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장윤아기자 [email protected]

장윤아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