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망 등 기반시설 노린 공격 시도 위협 고조에 따른 선제적 조치
3월 25일부터 29일까지 서울, 대전 등 지역별 기반시설 대상 위협실태·대응방안 공유

[보안뉴스 박은주 기자] 국가정보원은 사이버 위협 대응 차원의 전국 주요 정보통신기반시설 정보보호담당자 대상 설명회를 3월 25일부터 29일까지 개최한다.

▲대전지역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담당자 회의 현장[사진=국정원]

이번 설명회는 최근 북한 등 우리 국민이 사용하는 보안·인증 SW 취약점을 악용해 해킹하려는 시도가 지속 포착되고 있어 선제적으로 기반시설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지난 19일 ‘제30차 정보통신기반보호위’에서 다가오는 선거를 겨냥한 사이버 도발 가능성에 보안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민간과 공공의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는 논의가 이뤄진 바 있다.

미국 역시 올해 대선을 앞두고 미국의 사이버보안 전담기관(CISA)을 중심으로 해킹 공격 및 허위정보 방지 캠페인 등 선거 위협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국정원은 설명회에서 △북한 등 사이버위협세력의 사이버 도발 징후 및 실태 △주요 시스템 해킹 및 장애 대비 점검방안 △특이사항 발생 시 신속 보고 등 비상대비체계를 공유하고 애로사항 등 의견을 교환했다.

설명회는 서울시·한국은행·한국전력 등 287개 기반시설이 전국에 산재돼 있는 점을 고려해 서울(3월 28일), 대전·대구(3월 27일) 등 12개 지역별로 개최하고 있다.

국정원 관계자는 “최근 북한이 대남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어 교통·통신 등 주요 정보통신기반시설 해킹을 비롯한 사이버 도발이 우려된다”며 “정보보호책임자들은 긴장감을 가지고 철저히 대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박은주 기자([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