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사진보기 ▲ 대전여성·장애인단체들이 16일 오후 대전도시철도 월평역 2번 출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전교통공사는 지하철 엘리베이터 내에 CCTV를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지역 장애인단체와 여성단체 등이 대전도시철도역 엘리베이터 내 CCTV설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와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전여성단체연합, 대전여성장애인연대 등은 16일 오후 대전도시철도 월평역 2번 출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교통공사는 누구나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엘리베이터 내에 CCTV를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 2월 20일 밤 9시 경 지체 장애를 가진 여성 문진영씨가 대전지하철 월평역에서 하차 한 후 개찰구로 이동하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는 도중 한 괴한에게 위협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 괴한은 문씨를 향해 침을 뱉고 엘리베이터 바닥을 세게 내려치면서 위협을 가했다. 비록 잠깐의 시간이었지만 문씨는 커다란 공포를 느꼈고, 다행히 신체 상해는 입지 않았으나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이에 문씨는 가해자를 경찰에 신고했고, 증거자료 제출을 위해 대전교통공사에 당시 상황이 기록된 CCTV 영상을 요청했다. 그런데 대전교통공사는 엘리베이터 내에는 CCTV가 설치되어 있지 않다는 답변을 들어야 했다. 이로 인해 문씨는 당시 피해 입증이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뿐만 아니라 신고를 접수한 경찰도 엘리베이터 CCTV영상이 없어 가해자를 특정하기 어렵다고 했다는 것.

문씨는 국민신문고에 CCTV 미설치에 대한 민원을 제기했고, 돌아온 답변은 ‘막대한 예산 소요 등의 이유로 당장 설치가 어렵다’는 말이었다.

기자회견에 나선 이들은 “지하철은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해야 하는 대중교통”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국가와 교통사업자는 장애인과 시민 모두가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정책을 수립하고 서비스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하는 의무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한 의무를 가진 대전교통공사가 예산을 이유로 CCTV 설치가 어렵다는 답변을 하는 것에 우리는 분노한다”며 “최소한의 안전장치가 마련되지 않는다면 이러한 범죄 행위는 또 다시 발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공사는 예산타령 답변을 철회하고, 시민 누구나 안심하고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루빨리 CCTV 등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밀폐된 공간 엘리베이터 내 CCTV 설치는 선택 아닌 필수”
큰사진보기 ▲ 대전여성·장애인단체들이 16일 오후 대전도시철도 월평역 2번 출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전교통공사는 지하철 엘리베이터 내에 CCTV를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이날 규탄발언에 나선 박이경수 대전여성단체연합 대표는 “지하철역 엘리베이터 내에 CCTV가 설치되어 있지 않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며 “지하철은 공공시설이고, 약자인 여성과 장애인, 노인 등이 많이 이용한다. 그러한 약자를 대상으로 한 범죄가 만연한데 어떻게 CCTV를 설치하지 않을 수 있는가”라고 분개했다.

또한 전혜련 대전여성장애인연대 고문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밀폐된 공간인 엘리베이터 내 CCTV 설치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 예산 부족의 이유로 시민의 안전을 양보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사건 당사자인 문진영씨도 발언에 나서 “피해를 당한 날은 강의를 듣고 집에 돌아오던 길이었다.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콜택시를 이용하려다 배차가 되지 않아 지하철을 이용했다”며 “지하철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던 중 일면식도 없는 사람에게 위협을 당했다. 가해자와 단 둘이 있는 상황에서 저를 향해 침을 뱉고 바닥을 발로 쾅쾅 굴렀다. 저는 생명의 위협을 느낄 정도의 공포를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언제든지 저와 같은 피해자는 발생할 수 있다. 그럼에도 대전교통공사는 예산이 많이 든다는 이유로 여전히 CCTV 설치를 미루고 있다”며 “제2, 제3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서둘러 안전장치를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월평역사로 이동해 대전교통공사 관계자 및 월평역 관계자와 면담을 갖고, 조속히 엘리베이터 내에 CCTV를 설치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대전교통공사 관계자는 “엘리베이터 외부에는 현재 CCTV가 설치되어 있다. 다만 내부 설치는 의무조항이 아니다. 예산을 마련해 순차적으로 조속히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대전도시철도 22개역에는 76대의 엘리베이터가 있으며, 내부 CCTV는 모두 설치되어 있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