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레저용 차량(RV)이 상위권 판매 순위를 싹쓸이했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3월 ‘베스트셀링카’ 1∼4위는 기아 쏘렌토, 현대차 싼타페, 기아 카니발, 기아 스포티지 순이다. 사진은 10일 경기도 기아 오토랜드 광명 앞 출고 대기 중인 차량들.

카지노 : 올해 1분기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레저(RV)용 차량(SUV 포함)이 상위권 판매 순위를 싹쓸이했다. 국내 판매 ‘톱5’에 세단 모델은 하나도 포함되지 않았다.

10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자료를 보면 올해 1∼3월 ‘베스트셀링카'(상용차 포함) 1위는 기아 쏘렌토(2만6천929대)가 차지했다. 이어 현대차 싼타페(2만3천313대), 기아 카니발(2만2천681대), 기아 스포티지(1만9천661대)가 차례로 2~4위에 랭크됐다. 국내 자동차 판매 ‘톱4’를 RV가 모조리 독식한 셈이다. 이들 모델은 모두 하이브리드 모델이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국내 1t 트럭 시장의 대표 차종인 현대차 포터(1만9천314대)는 5위를 차지했다.
1분기 기준으로 최근 5년간 국내 판매량 ‘톱5’에 세단모델이 포함되지 않기는 올해가 처음이다.

2020년에는 현대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와 기아 중형 세단 K5, 현대차 중형 세단 쏘나타가 ‘톱5’에 진입했었다. 이후 3년간 그랜저와 현대차 준중형 세단 아반떼, 제네시스 준대형 세단 G80이 번갈아 판매량 5위 안에 1∼2차례 포함됐다.

작년 ‘베스트셀링카’에 뽑혔던 그랜저(1만3천698대)는 올해 1분기 국내 판매량 순위가 6위에 그쳤다.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 (2만9천864대)와 비교해 54.1%(1만6천166대)나 줄었다.

그랜저 판매실적이 저조한 것은 올 초 충남 아산공장이 전기차 생산설비 공사를 위해 일시생산을 중단한 것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근본적인 원인을 차량 수요자들이 세단보다 실내공간이 넓고, 차체가 높아 안정감이 있는 SUV 등 레저용 차량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다는 점에서 찾고 있다.

이동현기자 [email protected]

최수경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