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김혜선 기자] 22대 총선 사전투표 둘째 날인 6일 오전 10시 투표율 19.04%를 기록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둘째날인 6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초등학교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전체 유권자 4428만11명 가운데 843만 301명이 투표했다.

사전투표율이 역대 가장 높았던 지난 2022년 20대 대선 당시 사전투표 2일차 동시간 투표율 21.62%(955만6310명)를 기록했다. 이번 총선의 2일차 사전투표율은 이보다 2.58%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직전 21대 총선 당시에는 2일차 사전투표율 15.16%를 기록했다. 21대 총선 사전투표율은 총 26.69%를 기록해 유권자 4명 중 1명이 참여했다. 역대 총선 중 가장 높은 사전투표율이다.

지금까지 투표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28.20%), 전북(25.54%), 광주(23.84%) 등으로 호남권이 참여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어 강원(21.16%), 세종(20.88%), 경북(19.68%), 서울(19.25%), 충북(19.18%) 등의 순이다.

반면 보수 텃밭인 대구는 14.98%로 현재까지 투표율이 가장 낮다. 수도권은 경기 17.42%, 인천 17.93%다.

사전투표는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이틀 동안 전국 어디서나 참여 가능하며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사전투표에 참여하려면 주민등록증, 여권,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투표소 위치는 선관위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 가능하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이슈 더보기

與 전당대회 준비할 관리형 비대위로…수장은 윤재옥이 추천여야 ''위성정당'' 일제히 합당 결정…민주당 169석·국민의힘 108석(종합)한동훈 때린 與수도권 낙선자들 “이조심판 선거가 어딨냐”(종합)# 22대총선# 국민의힘# 민주당# 제3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