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앤디의 아내인 전 아나운서 이은주가 익명의 누리꾼으로부터 살해 협박과 악성 댓글을 받은 사실을 밝혔다.

이은주는 지난 15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 계정에 한 누리꾼이 보낸 살해 협박 메시지를 공개했다.

그는 이에 대해 “이런 메시지들을 받고 신고를 다짐했었지만, 제가 신화창조 팬들을 공격하는 것으로 오해를 받는 것이 두려웠고, 무엇보다도 남편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이 될 것 같아 끝내 신고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서 신화 김동완의 팬으로 알려진 배우 서윤아를 언급하면서 “‘같은 분’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들을 하고 있는 것 같아 상습적 언행을 막기 위해 이제라도 용기 내 올린다”며 앞선 메시지를 공개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은주는 “팬 분들이 있어 지금의 제 남편이 있다는 사실 잘 알고 있다. 아내로서 감히 저도,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며 살고 있다. 소중한 팬분들을 공격하는 것이 아닌, 악의적인 말을 쏟아낸 특정인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무플보단 악플이라고 좋게도 생각해보려고 노력했고, 아예 메시지 창을 안 보려고도 해봤다”면서도 “막상 심한 말들을 보고 나면 그럴 때마다 마음이 무너졌다. 앞으로는 익명성이 보장된다는 이유로 막무가내로 배설하지 않으셨으면 한다”고 경고했다.

이은주는 “이 글을 보시고도 도가 지나친 언행을 계속하신다면, 그동안 모아둔 자료들 취합하여 이제는 정말 조치를 취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살해 협박 등을 보낸 누리꾼에 대한 법적 조치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YTN 곽현수 ([email protected])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email protected]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document).ready(function () {// 이벤트 배너 적용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