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스=고성욱 기자] 우장균 YTN 사장이 자신을 ‘2012년 총선 당시 문재인 캠프 공보팀장'이라고 지칭한 자사기자 11명을 고소했다.

YTN 관계자는 5일 미디어스에“고소 이유는 해당 기자들이 지난 1월 변상욱 전 앵커에 대한 성명을 내면서 우 사장 본인을 ‘2012년 총선 당시 문재인 캠프 공보팀장’이라고 적시한 내용이 사실과 다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고소당한 YTN 기자 11명은지난 1월 대선 기간 당시 YTN <뉴스가 있는 저녁> 진행자 변상욱 앵커의 편향성을 지적하며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생방송 도중 노골적으로 여당 편을 드는 발언에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어 듣고 또 들었다. 이 정도면 편파 방송을 넘어 이재명 캠프 관계자나 할 수 있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정치권으로 직행한 언론인을 비판하는변상욱앵커의 인터뷰를 거론하면서“변 씨와 친분이 있는 YTN 우장균 사장(2012년 총선 당시 문재인 캠프 공보팀장)이 떠오른다”고 적었다.

5일 세계일보 보도에 따르면 최근 마포경찰서 사이버범죄수사팀은 우 사장을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했으며, YTN 기자 11명에게 소환을 통보했다. 경찰은 이들에게 해당 표현의 사실 여부, 글 작성 과정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2012년 총선 당시 문재인 캠프 공보팀장’이라는 표현은 부산일보 보도에서언급된 바 있다.부산일보는 2012년 3월 16일 기사 <[4·11 총선] '文'前成市… 문재인 캠프 이름값>에서 “(문재인 캠프) 공보팀장을 맡고 있는 우장균 씨는 YTN 해직기자로 지난해까지 한국기자협회장을 지냈다”며 “기자협회장은 전국 170개 언론사, 7천 400여명 기자들의 직접선거로 선출되는 자리”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7년 YTN 사장 공모 때도이 같은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당시 노종면 YTN 기자는 개인 페이스북에 “우장균 기자(현 사장)가 2012년 총선 때 문재인 캠프에 몸담았다는 (것은) 마타도어”라며 "당시 우 기자는 언론노동조합 자격으로 언론노조 정책 반영과 부산일보 사태 해결을 위한 특임을 수행해 이미 해명된 일“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구독하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