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신당 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캡처

ai 투자 :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최근 박영선 전 의원을 국무총리으로,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데 대해 “문재인 아바타”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짜 이렇게 인사가 진행된다면 임기 초에는 MB 계열 뉴라이트만 쓰면서 ‘MB 아바타’ 소리 듣더니 이제는 문재인 아바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끔찍한 혼종”이라며 “이제야 왜 취임 초기부터 보수 계열 인사들을 당내에서 그렇게 탄압해오고 내쫓았는지 알겠다”고 덧붙였다.

박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 당시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을 지냈고 양 전 원장은 문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박준상기자 [email protected]

박준상 기자

일기 쓰는 기자 박준상입니다. https://litt.ly/junsang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재원 : 관련기사

대통령실 “총리 박영선·비서실장 양정철 검토 없다” 전면 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