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원 : 노바티스의 저혈소판증 치료제 '레볼레이드'의 특허분쟁을 가장 먼저 제기한 한국팜비오가 SK플라즈마에 이어 조성물 관련 특허 심판에서 승리하며 출시까지의 한 걸음을 딛었다. 다만 먼저 승소한 SK플라즈마는 오리지널사항소를 받아 특허소송을 시작했다는 점과 함께 특허를 회피했다고 해도, 이미 특허 만료 후 판매를 결정한 제네릭우판권 문제는어떻게 될 지도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ai주식/주식ai : 업계에 따르면 한국팜비오는 19일 특허심판원에 제기한 '신규 제약 조성물'등 3개 조성물 특허의 소극적 권리범위확인심판에서 팜비오 측이 회피에 성공했다는 '청구성립' 심결을 받았다. 이 특허들은 모두 노바티스의 저혈소판증 치료제 '레볼레이드'(성분 엘트롬보팍올라민)의 조성물과 관련한 것으로 모두 2027년 8월 1일 만료예정이다.

해당 심판의 경우 이미 지난해 12월 함께 특허경쟁을 벌이던 SK플라즈마 측이 올해 초까지 꾸준히 각각 청구성립 심결을 받은 바 있다. 한국팜비오 역시 먼저 심판을 제기했으나 SK플라즈마 측이 먼저 심결을 받은 데에는 담당 심판부의 사정이 있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추정이다. 물론 현행 허가특허연계제도 내 동일심판 간주기간인 14일 안에 두 회사가 들어있기 때문에 이들의 심판 결과는 사실상 같은 주기에 놓여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