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노동자회와전국여성노동조합은제22대총선을맞아여성노동자들에게필요한정책과제들을정리하고여성노동자당사자들에게묻는설문조사를실시했습니다(2월26일~3월11일,총응답자404명,구글폼설문방식).카드뉴스는이를바탕으로제작됐습니다.성평등노동에대한정책적고민이실종한총선에요구합니다.여성노동자들은성평등노동정책을원합니다.[기자말] [시리즈 카드뉴스 1] 22대 총선, 여성노동자가 요구하는 성평등 노동정책 Part 1.

( 1 / 7 )

메뉴

추천카드뉴스

[시리즈 카드뉴스 5] 22대 총선, 여성노동자가 요구하는 성평등 노동정책

[시리즈 카드뉴스 4] 22대 총선, 여성노동자가 요구하는 성평등 노동정책

[시리즈 카드뉴스 3] 22대 총선, 여성노동자가 요구하는 성평등 노동정책 Part 3.

[시리즈 카드뉴스 2] 22대 총선, 여성노동자가 요구하는 성평등 노동정책 다시보기

[카드뉴스] 제도공백: 여성노동자의 일 경험으로 보는 플랫폼노동

[시리즈 카드뉴스 4] 22대 총선, 여성노동자가 요구하는 성평등 노동정책

여성들의 의료경험 사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RL복사

다른 카드뉴스 더보기
[시리즈 카드뉴스 1] 22대 총선, 여성노동자가 요구하는 성평등 노동정책
Part 1. 노동자의 돌봄권이 보장되는 일터
: 5인 미만 사업장까지 적용되는 임금 하락없는 주 35시간 노동

“일이, 심지어 좋은 일이라도, 삶 전체를 잠식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
– 케이시 윅스, <우리는 왜 이렇게 오래, 열심히 일하는가?>

세계가 인정하는 장시간 노동국가 한국, 노동 시간을 줄여야 한다는 주장은 이런 관점으로 말해진다.

노동자의 건강을 위해 말한다. “장시간 노동은 과로사를 부른다”
삶의 질을 위해 말한다. “워라밸이 보장되는 삶을 살고 싶다”
기업을 설득하기 위해 말한다. “쓸 데 없는 일부터 없애 생산성 향상”

하지만 노동시간 단축은 성차별 해소와 돌봄의 관점으로 다뤄져야 한다.

면접자리에서 결남출을 묻는 기업의 속내 “여성들은 결혼할 것이고, 결국 미래의 돌봄전담자가 될 것”

기혼 남성들의 변명 “일하는 시간이 너무 길어서 집안일에 신경 쓸 시간이 없다”

시간빈곤자가 되어 버린 여성노동자들의 비명 “일도 돌봄도 왜 모두 내 일인가?”

장시간 노동은 이를 감당할 수 있는 노동자만을 모범노동자로 인정하고, 돌봄의 책임을 떠맡은 여성을 2등 노동자로 평가절하한다.

우리에게 ‘모든 노동자의 노동시간 단축’이 필요한 이유다.

성별에 관계없이 모든 시민들이 ‘노동자-돌봄자-시민’으로서의 다중정체성을 존중받고, 이를 구현할 수 있는 사회는 장시간 노동상황에서는 가능하지 않다.

여성노동자는 “5인 미만 사업장까지 적용되는, 임금 하락 없는, 주 35시간 노동”을 요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