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코스닥 지수가 개인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다. 간밤 뉴욕증시가 기술적 반등에 성공하면서 국내 증시에도 좋은 분위기가 흘러들어온 모습이다.

2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9시9분 현재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19포인트(0.61%) 오른 851.01에 거래되고 있다.

간밤 뉴욕증시는 상승 마감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67% 상승한 3만8239.98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87% 오른 5010.60 기록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1% 뛴 1만5451.31로 집계됐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전일 미국 증시의 상승, 유가 부담 완화 등으로 상승하나 주 후반에 몰린 국내외 주요 기업들의 실적 이벤트를 둘러싸고 경계심리가 지수 상단을 제한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수급별로는 개인이 홀로 322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89억원, 10억원 순매도 중이다. 프로그램은 차익과 비차익을 합쳐 336억원 매도 우위다.

업종별로는 상승우위다. 디지털컨텐츠가 3%대 오르며 가장 큰 폭으로 오르고 있고, 인터넷과 반도체, 금속 등이 1%대 상승하며 지수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반면, 제약과 정보기기, 일반전기전자는 1% 미만 수준으로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상승하는 종목이 더 많았다.레인보우로보틱스(277810)가 2%대 상승률을 나타내고 있고, 엔켐(348370)과 리노공업(058470), HPSP, 이오테크닉스(039030)가 각각 1%대 상승률을 나타내고 있다. 반면, 에코프로비엠(247540)과 휴젤은 1% 미만 수준으로 약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