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투자 : 윤석열 대통령이 총선패배 후 밝힌 입장에 거의 모든 방송사들이 비판하고 나섰다. 특히 총선 전후로 윤 대통령의 행보를 비판해왔던 TV조선은 앵커가 뉴스의 시작과 끝에 “왜 국민이 아닌 참모들 앞에서 자세를 낮추느냐”, “대통령이 모든 국민을 박절하게 할 수 없다고 해놓고 국민에왜 이리 박절한가”라고 날선 비판을 했다. 김주하 MBN 앵커도 윤 대통령의 비공개 사과를 두고 “한국말은 끝까지 들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ai주식/주식ai : 윤정호 TV조선 앵커는 16일 저녁메인뉴스 ‘뉴스9’ 톱뉴스 <“저부터 잘못…국민 뜻 받들지 못해 죄송”>의 앵커멘트에서 윤 대통령의 총선 패배후 첫 입장 발표에 “하지만 국민앞에 직접 서지 않고, 참모들과의 회의인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서였다”며 “형식에 대한 논란은 그렇다치더라도, 대통령이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뭐가 잘못됐는지, 앞으로 그럼 어떻게 고쳐나갈지에 대한 진솔한 반성이 있지 않을까 예상했지만, 국민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라고 비판했다.

윤 앵커는 “부족하고, 모자랐고, 미흡했다는 표현이 여러 차례 나왔습니다만, 거기까지였다”며 “몇 시간이 지나서야 한 참모의 입을 통해 ‘대통령인 자신부터 잘못했고,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을 비공개회의 때 했다고 알려졌는데, 왜 굳이 참모들 앞에서만 자세를 낮춘건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윤 앵커는 뉴스 끝부분에 방송하는 ‘앵커칼럼 오늘’ 코너 <답답합니다>에서도 “선거 후 첫 육성 메시지여서, 뼈를 깎는 반성과 진솔한 사과가 담겨 있으리라 생각했다”며 “적어도 ‘송구하다’는 한마디쯤은 있을 줄 알았다”고 말했다. 윤 앵커는 이어 “그런데 목소리는 당당했고, 내용은 신발 신고 발바닥 긁듯 미지근했다”며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보다 많이 소통하고 경청하겠다’는 데 그쳤다”고 평가했다.

윤 앵커는 “정작 국민이 가장 듣고 싶어했을 이야기는 꺼내지 않았다”며 “김건희 여사 문제 처리를 비롯해 민심을 결정적으로 돌려세운 논란과 의혹들 말이다”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에게 늘 상징처럼 따라붙는 본인의 어록인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를 들어 윤 앵커는 “그래도 당연히 성심껏 섬겨야 할 사람들이 있다. 국민”이라고 지목했다. 윤 대통령이 KBS와 대담에서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통령이나 대통령 부인이 어느 누구한테도 이렇게 박절하게 대하기는 참 어렵다’고 말한 점을 두고 “그런데 왜 국민한테는 이렇게 박절한 건가”라며 “지금 대통령이 직면한 상황을 생각하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도 부족하다. 그런데 도리어 거꾸로 가고 있다”고 성토했다.

김주하 MBN 앵커도 이날 ‘뉴스7’ 톱뉴스 <대국민 소통 강화…국정 기조는 유지>앵커멘트에서 “윤 대통령이 … 사실상의 반성문을 쓰고, 비공개 마무리 발언 때는 국민의 뜻을 잘 받들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하기도 했다는데, 한국말은 끝까지 들어봐야 한다고 누가 그랬죠”라며 “국정운영의 소통을 강조했지만, 핵심 국정 과제를 비롯한 국정 기조의 방향의 큰 틀은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지적했다. 김 앵커는 “지금까지 해왔던 국정 운영방향은 옳은데 소통이 잘 안된 것이라고 보는 걸까”라고 되물었다.

JTBC도 이날 뉴스룸 <‘잘한 것’ 알린 뒤 “하지만”>에서 윤 대통령이 국무회의 모두 발언에서 ‘적지 않은 성과를 냈다. 하지만 그걸 국민이 충분히 체감하지는 못했다’고 한 구조의 문장이 13번 되풀이됐다는 점을 들어 “총선 참패와는 무관하게 국정 운영과 정책 기조를 그대로 밀고 나가겠단 뜻으로 풀이된다”며 “정책의 방향은 옳았다는 점을 강조하며 기존 국정운영 기조를 바꿀 의지가 없다는 걸 드러낸 셈”이라고 지적했다. JTBC는 “선심성 정책을 발표한다는 논란이 있었던 민생토론회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관련기사[아침신문 솎아보기] ‘국정방향 옳다’는 尹, 동아일보 “사실상 국민에 대한 불만”TV조선 ‘尹 도어스테핑 재개 검토’…대통령실 “다양한 소통 기대”윤 대통령 “국정 방향 옳다, 그러나 국민 못 느껴” 화법에 조국 “문제는 당신”尹은 왜 ‘민심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를 ‘받아들여야 한다’로 고쳤을까

조영민 채널A 기자는 ‘뉴스A’ ‘아는 기자’ 코너 진행을 위해 스튜디오에 나와 “국민에게 죄송하다는 말은 생중계 때 직접 했어야지 왜 비공개 참모진과의 자리에서 한 뒤 참모들에게 대신 전하게 하느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MBC도 ‘뉴스데스크’ <‘민심 수용’ 밝혔지만‥협치 인적 쇄신 ‘침묵’>에서 “기자회견도, 대국민담화도 아닌, 오늘, 십 여분 간의 짧은 입장표명 형식은 이번 총선을 통해 드러난 민심에 대한 대통령의 인식을 보이는 거 같아 우려스럽다”며 “변화의 의지는 있는가에 대한 의심 역시 키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KBS는 ‘뉴스9’ 톱뉴스 뒷부분에 기자가 “일각에서는 오늘(16일) 소통 방식 역시 일방적이었다는 지적도 나온다”고 언급했다.